이상돈
 
 
 
 
 
  "4.13 선거는 계파패권정치 심판하는 선거"(이데일리)
2016-05-01 22:54 782 관리자

2016 4 .11 이데일리

[총선 D-2] 이상돈 "4.13 선거는 계파패권정치 심판하는 선거"


입력시간 | 2016.04.11 10:40 | 하지나 기자 hjina@


"유권자 친박·친노에 진저리..국민의당만이 한국정치 정상화 가능"


 [이데일리 하지나 기자] 이상돈 국민의당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은 11일 “이번 4.13 국회의원선거는 계파패권정치라는 ‘익숙한 과거’를 심판하는 선거”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국민 위에 정당 있고 정당 위에 계파가 있는 게 거대 양당 기득권이 지배하는 우리 정치의 현실”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위원장은 “새누리당과 더불어민주당은 현명한 우리 유권자들이 ‘친박’과 ‘친노’라는 단어에 진저리 치고 있음을 알아야 한다”면서 “이번 선거에서 국민의당이 당당한 제3세력이 돼야 친박 패권주의와 친노패권주의로 병든 한국정치를 정상화할 수 있다”고 호소했다.

이어 그는 “친박패권과 친노패권의 차이는 단 하나”라면서 “새누리당은 친박패권주의를 자랑하고 있는데 비해 더불어민주당은 친노패권주의는 존재하고 있지 않다고 주장하는 것 뿐”이라고 지적했다.

하지만 그는 “우리 유권자들은 이런 구태정치의 실체를 이미 잘 알고 있으며, 이번 선거에서 심판해 줄 것으로 믿는다”고 강조했다.

이 위원장은 “집권여당과 제1야당의 고질적인 계파 패권정치는 새정치를 추구하는 우리 국민의당만이 타파할 수 있다”면서 “이번 4.13 총선에서 현명한 유권자들이 거대양당의 계파 패권정치라는 ‘익숙한 과거’와 결별하는 결단을 내리고 우리 국민의당을 지지하여 주실 것을 호소한다”고 덧붙였다. XML:N

朴 당선시킨 ‘2012년 비대위’ 절반이 등 돌렸다 (문화) 
3당 선대위원장으로 만난 ‘朴캠프 3인방’(동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