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돈
 
 
 
 
 
  "3등한 안철수 서울시장 내면..국민의힘 간판 내려야"
2020-10-04 08:56 20 관리자


머니투데이 

이상돈 "3등한 안철수 서울시장 내면..국민의힘 간판 내려야"

이동우 기자 입력 2020.09.24. 09:30

이상돈 전 민생당 의원이 국민의당이 내년 서울시장 재보궐 선거에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단일후보로 내세운다면 "간판을 내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전 의원은 24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나와 "자기들이 당 후보도 제대로 못 내고, 과거에 출마해 3등한 후보를 외부에서 영입하면 정당의 존재 의미가 있겠느냐"며 이같이 말했다.

이 전 의원은 2012년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과 함께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을 지냈다. 그는 "과거 안 대표의 새정치연합과 민주당은 결국 (합쳤어도)깨졌다"며 "또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이 합쳐져 바른미래당이 탄생했지만, 결국 내분으로 망했다"며 통합 기류를 부정적으로 봤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의 거듭된 '안철수 러브콜'은 김 위원장을 견제하기 위한 것으로 분석했다. 이 전 의원은 "안 대표와 뭘 한다기보다는 김 위원장을 견제하고 자신들의 당 장악력을 높이기 위한 것 아닌가"라며 "안 대표와 교감이 있거나 철학이 같은 사람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내년 서울시장 재보궐 선거에서 야권의 어려움도 예고했다. 이 전 의원은 "사실상 강남 3구(서초·강남·송파구) 등 몇 개를 빼면 선거에 져서 조직이 거의 와해됐다"며 "엄청 큰 경쟁력이 있는 후보가 아니면 서울시장을 하기에 상당히 어렵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어 "김 위원장도 시나리오에도 없는 선거에 앞서 최대 위기(를 맞았다)"며 "만일 선거에서 예상을 깨고 국민의힘이 당선 시킨다면 정국은 완전히 바뀔 것"이라고 덧붙였다.

'저는 임차인입니다' 명연설로 주목받았던 윤희숙 의원 등판론에 대해서는 불안감을 내비쳤다. 이 전 의원은 "사람은 훌륭하고 주목도 받지만 과연 광역 선거를 치를만한 역량이 있는지, 서울시당이 뒷받침을 할 수 있는지 등 불안하다"고 말했다.

이동우 기자 canelo@mt.co.kr


"획일적 공정으론 불공정문제 해결 못한다" 
"'MB 망령' 공천"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