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돈

LEESANGDON

나라와 사회를 올바르게 세우기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객원칼럼

"오만한 정권은 심판 받는다" (뷰스앤뉴스)
작성일 : 2021-03-28 10:45조회 : 16

뷰스앤뉴스 2021년 3월 26일자 기사

이상돈 "오만한 정권은 심판 받는다는 게 역사교훈"

"민주당, 왜 높았던 지지율 다 잃어버렸는가 통렬한 반성해야"

2021-03-26 10:34:38

이상돈 전 의원은 26일 4.7 보궐선거와 관련, "여당이 어렵다고 생각이 된다"고 전망했다.

이상돈 전 의원은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역시 역사의 교훈은 반복되는구나. 난 이번에 혹시 예외인가 했더니 예외가 아닌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역사의 교훈이 뭐냐'는 질문에 대해 "오만한 정권은 심판을 받는다 하는 것이고, 또 하나는 세금을 올린 정권은 선거에서 패배하더라"며 "세금을 그렇게 쉽게 생각하는 게 아니다. 거기다가 LH가 기름을 부었죠"라고 지적했다.

그는 '안철수발 정계개편' 가능성에 대해선 "존재감 없는 의원 3명 있는 정당인데 그걸 개편이라는 말로 표현하기에는"이라고 일축한 뒤, "안철수 대표 직접 겪어본 사람들은 전부 부정적으로 얘기하지 않나? 저도 그렇고 장진영 변호사, 김근식 위원장, 이준석은 말할 것도 없고 유승민 대표도 자기가 '정치 들어온 이후에 최대의 실패, 후회한 게 (안철수와) 합당한 거다', 이렇게까지 얘기한다"고 밝혔다. 나아가 "겪어본 사람들은 '사람을 너무 피곤하게 만든다' 하는 게 공통적인 평가"라며 혹평하기도 했다.

그는 안 대표의 대선출마 여부에 대해선 "벌써 대선행보 시작한 거잖아요. 지치지 않고 선거에 나갈 것"이라고 단언했다.

그는 민주당에 대해선 "지금 식으로 해서 되지도 않고 재집권해서도 안 된다"고 조언했다.

그러면서 "지금이라도 기회는 있다. 그러니까 늘 하는 얘기지만 과거에 진보정당이 집권하기 위해서 제3의 길 이런 게 있지 않나"라고 반문한 뒤, "왜 지난번에 그렇게 지지율 높았던 거 다 잃어버렸는가, 통렬한 반성을 하고 당이 스스로 바뀌면 이게 오히려 기회가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역설적으로 이번 선거에 야당이 이겼다고 보고 야당이 거기에 취해서 자기들끼리 파이 나누겠다고 싸우게 되면 그건 실패가 되는 거죠. 그거 다 우리 경험한바 아니냐"고 덧붙였다.
강주희 기자
<저작권자ⓒ뷰스앤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