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돈

LEESANGDON

나라와 사회를 올바르게 세우기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객원칼럼

"'정치 보복' 주장 MB 사면 안돼…"(이데일리)
작성일 : 2021-04-30 11:21조회 : 128


이데일리 2021년 04월 30일 금요일

이상돈 "'정치 보복' 주장 MB 사면 안돼…전부 포기한 朴은 고려해야"

등록 2021-04-29 오전 8:32:47
이재길 기자

[이데일리 이재길 기자] 이상돈 전 국회의원은 국민의힘 일부 의원들이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을 주장하는 것과 관련해 “두 대통령이 구분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전 의원은 지난 28일 YTN라디오 ‘이동형의 뉴스 정면승부’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명박 전 대통령은 ‘정치적 보복’이라며 대법원 최종판결을 인정하고 있지 않는다”면서 “이런 사람을 사면해서는 안된다”고 비판했다.

이어 “어떻게 보면 사법부 권위를 부정하는 거고 사면의 취지에 반하는 것이기 때문에 이명박 전 대통령은 법원의 판결을 부정하는 사람이다”라고 꼬집었다.

반면 이 전 의원은 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은 필요하다는 입장을 보였다. 그는 “박 전 대통령은 사실상 모든 걸 포기한 상태고 더 이상의 수용생활이 의미가 있겠는가 라는 생각이 있다”며 “이제 돌아갈 집고 없어서 동생 박 회장 집에 갈 수밖에 없는데 기회가 있을 때 문재인 대통령이 사면을 시켜주면 좋을 것 같다”고 밝혔다.

이 전 의원은 야권의 잠재적 대선주자로 떠오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전직 대통령 사면 문제로 딜레마에 빠질 수 있다고 전망하기도 했다.

그는 “사실상 총지휘를 하고 거기에 기반해 검찰총장이 되지 않았느냐. 그렇다고 해서 사면이 안 된다고 하게 되면 지금 국민의힘에 기반은 이른바 보수 유권자들에 아마 절반 이상의 지지를 잃어버린다고 봐야한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일찍이 등판할수록 사면에 관한 입장 표명 문제가 대두가 될 것이고 나아가서는 검찰권 남용이라는 의문도 나올 것”이라며 “걸어온 길에 대해서 어떤 해명을 하고 입장을 내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부연했다.

국민의힘과 국민의당의 합당에 대해선 “쉽게 되지는 않을 것이다. 원칙 있는 합당이니 꼬리표가 붙으면 사실은 좀 부정적이다. 그리고 현재 그거는 크게 이 정국에 영향을 주는 건 아니다”라고 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