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돈
 
 
 
 
 
  "安 감성에 치우쳐…선거는 현실" (매일경제)
2014-01-22 20:44 548 관리자


이상돈 교수 "安 감성에 치우쳐…선거는 현실" 

              매일경제 2013년 1월 22일 인터넷판
기사입력 2014.01.22 18:00:43 | 최종수정 2014.01.22 18:56:27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을 지낸 이상돈 중앙대 명예교수가 무소속 안철수 의원의 정치적 행보가 감성에 치우쳤다며 선거는 냉철한 현실이라고 지적했다.

이 교수는 22일 오후 MBN `시사마이크`에 출연해 "(새정치추진위원회) 윤여준 위원장은 현실정치를 잘 알기 때문에 정치적인 계산을 하고 있을 것이고, 안 의원은 꿈에 부풀어 있는 이상론자들의 말에 왔다 갔다 하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안 의원이 새정추에 윤 위원장(전 환경부 장관)을 영입할 당시에는 `모든 걸 믿고 맡기겠다`고 했지만, 요즘에는 윤 위원장과 이견이 있어보인다는 것이 이 교수의 해석.

그는 또 과거 이회창 전 한나라당 총재가 선진당을 창당했지만 소리 없이 사라진 경우를 예로 들며, "정당은 만드는 것보다 유지하는 게 더 어려운 일"이라고 주장했다.

이 교수는 지방선거는 총선거와 달리 국회 원내의석을 확보하지 못하기 때문에 안철수 신당이 광역자치단체장 한두 명을 당선시킨다 해도 당선자에게만 좋은 일을 시킬 수 있다고 조언했다. 이는 현실적으로 정당을 유지하는데 아무런 도움이 안된다는 뜻이다.

이 교수는 안 의원이 주장하는 `새 정치`에 대해서도 "지난 대선 때 새누리당과 민주당이 내세운 정치쇄신공약과 뭐가 다른지 묻고 싶다"고 비꼬았다.

하지만 안 의원의 예비 신당 지지율이 높은 현상에 대해서는 "박근혜 대통령이 지난 1년 동안 많은 약속을 지키지 않아 이에 실망한 사람이 늘어났다는 뜻"이라고 해석했다.

마지막으로 이 교수는 "안철수 신당이 좋은 후보가 있는 지역을 집중적으로 공략해서 1등 할 수 있는 구도를 만들어야한다"고 주장했다. 그렇지 않으면 선거 후에 안 의원의 정치적 입지는 물 흐르듯 사라져 버릴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진영 인턴기자]


박근혜 정부 공약파기가 安風 불러 (광주일보) 
“집권 2년차 대통령 이젠 자신이 바뀔 차례” (서울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