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돈
 
 
 
 
 
  “대통령이 집사들에 의존해 결정한다면 큰 재앙”(한겨레)
2014-12-01 16:37 239 관리자

한겨레 2014년 12월 1일

이상돈 “정윤회 보고서 파문, 특별검사 수사해야”
 
 “대통령이 집사들에 의존해 결정한다면 큰 재앙”

      (이상돈 중앙대 명예교수)
 
전 새누리당 비대위원인 이상돈 중앙대 명예교수가 ‘정윤회 국정개입 보고서 파문’과 관련한 수사에 대해 “이런 부분이야말로 특별검사가 수사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명예교수는 1일 SBS 라디오 ‘한수진의 SBS전망대’에 출연해 ‘정윤회 국정개입 보고서 파문’과 관련 ‘검찰 수사는 어디에 초점을 맞춰야 하느냐’는 질문에 “검찰에 대해서는 기본적으로 우리 국민들의 절대다수가 좀 회의적으로 보기 때문에 또 다른 신뢰성 위기를 초래한다”며 “이런 부분이야말로 특별검사가 해야 되는 것이다. 권력의 최측근에서 발생한 문제고, 정치적 중립이 보장된 특검이 해야 될 전형적인 케이스”라고 말했다. 이 명예교수는 ‘문희상 새정치민주연합 비대위원장이 ‘여야가 합의해서 상설특검 1호로 하자’는 이야기를 했는데 동의하느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이 명예교수는 또 “정윤회씨가 현재 아무 일도 안 하고 어디 숨어있다, 그야말로 종적을 감췄다 이렇게 말할 순 없지 않느냐”라며 “왜냐하면 금년 들어서 박지만씨 미행사건이 있었고, 그걸 보도한 언론(시사저널)은 제가 알기로 상당한 근거를 가지고 그렇게 쓴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또 하나는 근래 들어서 밝혀졌지만 (정윤회씨가) 2012년 대선 때 독도 행사를 갔었고 그것이 박근혜 후보를 지지하는 어떤 단체들에 의해서 주도가 됐다, 이런 게 최소한 2건이 확실하게 드러나지 않았느냐”고 지적했다.

이 명예교수는 이어 “(대통령) 참모라는 사람들은 대통령한테 솔직한 의견을 제시하고 또 ‘NO’를 할 수 있어야 하는데 제가 이해하는 이 사람들은 그럴 만한 내공과 어떤 지식도 없고 ‘NO’를 할 수 있는 사람들이 아니다”라며 “일종의 집사들이죠. 그래서 대통령이 이런 사람들한테 의존해서 메시지를 내고 인사를 하고 정책을 결정한다면 큰 재앙이 될 것이다, 나는 그런 우려를 표명했다”고 밝혔다.

이재훈기자 nang@hani.co.kr

"정치 제대로 했으면 이런 일 안 생겨”(경향) 
이상돈, "대선 때부터 측근 세력 심각"(프레시안)